백일의 낭군님
1.jpg
백일의 낭군님
연출 이종재
극본 노지설
편성 tvN



조선시대 법전인 [경국대전]의 남녀 혼인연령을 보면
남자는 15세, 여자는 14세로 규정 돼 있다.
그리하여 스무 살이 되도록 혼인을 하지 못한
여성과 남성은 ‘노처녀’와 ‘노총각’으로 간주되었는데...
노처녀는 원한을 가진 여자라는 뜻의 원녀(怨女)로,
노총각은 공허한 남자라는 뜻의 광부(曠夫)라 불렸다.
음양의 조화를 중요하게 여긴 조선시대에는
짝을 찾지 못한 원녀·광부가 많아지면
국가에 상서롭지 못한 일들이 벌어진다, 여겼으니...

“나이 많은 처녀로서 가난하여
시집가지 못한 사람이 많으면,
화기(和氣)를 손상시켜 재앙을 부름이... ”
(중종 4년 5월 28일)

“아내 없는 남자(광부)와
남편 없는 여자(원녀)가
근심이 답답하게 쌓이면
괴려(乖戾)한 기운을 부르게 된다.”
(성종 8년 4월 13일)

“인륜(人倫)의 도리는
혼인(婚姻)보다 중(重)한 것이 없고,
제왕(帝王)의 정사는
원녀(怨女)가 없게 하는 것이 긴요하다.”
(성종 22년 1월 6일)

수개월째 비가 내리지 않던 조선의 어느 해,
왕세자의 명이 내려진다.
전국 팔도의 모든 원녀와 광부를 당장 혼인 시킬 것!
억지 혼인의 위기에 내몰린
송주현 최고령 원녀 홍심에게 뚝 떨어진,
아니 딱 걸려 혼인하게 된 운 나쁜 사내가 있었으니,
그는 이 나라 조선의 왕세자 이율이었다!

맹자는 민귀군경 民貴君輕 이라 했다.
백성이 존귀하고 사직은 그 다음이며
임금은 가볍다, 는 뜻의 민귀군경

금수저 끝판왕이자
완전무결의 대명사였던 왕세자 이율,
그가 백성들 사이에 섞이자
무능하기 짝이 없는 사내가 된다.
백성들이 다 아는 걸, 그는 모른다.
그래서 온갖 핍박을 당한다.
천것이던 노처녀 홍심은 갑이 되고,
극존이던 세자 율은 을이 된다.
이 전복적인 관계 비틀기를 통해
또 다른 신분제 사회가 되어버린
지금 이 시대를 사는 평범한 이들에게
짜릿한 통쾌함을 선사하고자 한다.

1.jpg
원득역
도경수
원득이 (남, 20대로 추정, 본명 이율)

아·쓰·남 이다. ‘아무짝에도 쓰잘데기 없는 남정네’ 라는 뜻, 되겠다. 장작을 팰 줄 아나, 새끼를 꼴 줄 아나, 똥지게를 짊어질 줄을 아나. 그야말로 당최 할 줄 아는 것이라고는 없다. 때문에 부인인 홍심에게 온갖 구박을 다 당한다. 이 느낌 몹시 생소하다. 나는 절대 이런 대접을 받을 사람이 아닌 것만 같은, 이 느낌적인 느낌은 뭐지?

그렇다. 원득이는 그런 대접을 받을 사람이 아니다. 얼마 전까지 그는 외모헌칠하고 문무겸비한데다 ‘텐-텐-엑스텐’에 빛나는 활쏘기 신궁 타이틀까지 거머쥔 완벽남! 장차 이 나라의 왕이 될, 왕세자 이율이었으니까!

그러나 그는 결코 행복한 세자가 아니었다. 문文과 무武에 능통했고, 조강∙석강∙야대∙회강을 거르는 법이 없었으며 일거수일투족에 한 치의 흐트러짐도 없는 완벽한 세자였으나 그는 궁 안에서 사는 모든 날들이 불편했다. “지금 나만 불편한가?”를 달고 살던 이 불편 세자는 어느 날부터 진짜 불편해진다. 나날이 심해지던 흉통! 그것은 누군가의 독살 시도 때문이었다. 우여곡절 끝에 자신을 살해하려던 배후를 찾아냈으나 단죄할 기회를 놓친다. 살수의 공격을 받고 치명상을 입은 뒤 저도 모르는 새 원득이가 되는 바람에.

그는 세자시절 자신이 내렸던 ‘이 나라 원녀 광부를 당장 혼인시키라는 명’에 따라 혼인을 안 하면 큰 일 치르게 생긴 노처녀 홍심과 부부의 연을 맺는다. 첫눈에 반해 쫓아다녔다는데... 그럴 리가! 드럽고 어렵고 위험한 일도 척척 해냈다는데... 그럴 리가! 홍심은 걸핏하면 도끼눈을 한 채 낫을 치켜들고는 온갖 잡일을 부려먹는다. 조선 팔도에 이런 악처가 또 있을까 싶지만...이상한 건 홍심에게 근사한 낭군으로 인정받고 싶어진다는 것.

새록새록 부부지정이 싹트는 동안, 원득은 자신이 누구인지 자각한다. 나는... 세자다! 그리고 나에겐 이미... 빈이 있다! 구중궁궐로 돌아가 다시 왕세자의 자리에 앉았으나 그는 홍심과의 사랑을 이룰 수도 없었고, 복수를 완성할 수도 없었다. 불행히도 자신이 죽기 전 벌어진 그 일, 을 기억하지 못했으므로.

2.jpg
홍심역
남지현
홍심 (여, 20대 중반, 본명 윤이서)

신량역천 (身良役賤, 양인 신분이면서 천역에 종사하던 부류) 인 홀아비 봉수군 (봉화를 올리던 사람) 의 노처녀 외동딸로 송주현 최고령 원녀다. 지독한 가뭄으로 끼니 걱정 하느라 피가 말라가는데 난데없이 혼인을 하란다. 왕세자가 비 안 오는 책임을 물어 원녀∙광부를 반드시 혼인 시키라! 명을 내렸단다.

헐... 왕세자 걔, 미친 거 아냐? 내가 혼인하면 비가 온다는 거야? 내가 뭐... 신神이니? 도깨비니?

억지혼인을 거부하다 현감에게 끌려가 장 백 대를 맞고 사망하게 생긴 찰나, 하늘에서 뚝 떨어진 사내가 있다! 원득이다! 원득이가 돌아왔단다! 그녀는 눈물로, 지가 원득이 인 지 조차 모르는 원득이와 원치 않는 혼인을 하게 된다. 빠져들 것 같은 그윽한 눈, 꿀 떨어질 것 같은 음색, 귀티 나게 생긴 얼굴에 섬섬옥수까지... 보고 있으면 은근히 마음이 설레기도 하지만 아무 것도 할 줄 모르고, 아무 짝에도 쓰잘데기 없는 모습을 보면 욕이 방언처럼 터져 나온다.

허우대 멀쩡한 사내가 밥값은 해야지? 우라질! 밥만 축낸다. 짚신이라도 삼아 한 푼이라도 벌어야지? 육시랄! 닷 푼 축낸다. 이건 더러워서 불편, 저건 냄새나서 불편, 그것은 괜히, 느낌적인 느낌이 불편하단다. 왕자병 제대로 걸린 이 사내, 당장에라도 내쫓고 싶지만, 보면 볼수록 심상치가 않다. 무예 출중한 건 물론이고, 언문이며 한문이며 글짓기 솜씨마저 예사롭지 않다.

이 사내는 분명, 원득이가 아니......면 어때?

홍심은 그의 출중한 노동력을 착취해 돈이라도 왕창 벌어볼 요량이었다. 조선 최초의 해결완방(말하자면 흥신소)을 차려 원득을 온갖 일에 부려먹는다. 하지만 차츰 자신의 거짓말에 속아,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원득이 좋아진다. 진짜 원득이가 아니어도 상관없을 만큼. 숨기고 있던 자신의 과거가 모두 들통 나도 괜찮을 만큼.

3.jpg
정제윤역
김선호
정제윤(남, 20대 후반, 한성부 참군)

지식은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급, 식견은 삼정승을 뛰어넘는 수준. 잡학, 잡기에도 능한 뇌섹남이지만 앞길이 꽉 막힌 서자 출신이다. 굳이 하지 않아도 될 일을 도맡아 해 정굳이라 불린다. 배다른 형 대사간 정사엽에게 받은 모멸감을 되갚아 주는 방법은 출세 밖에 없으니 남들 다 꺼리는 일도 굳이굳이 하는 수밖에. 아무도 풀지 못한 세자 율이 낸 문제를 푼 덕에 그의 눈에 든다. 승차 좀 해보나, 했지만 율이 사라지는 바람에 물거품이 된다.

우연히 만난 홍심에게 첫눈에 마음을 사로잡힌다. 태어나서 이런 느낌은 처음이다... 라고 말하면 비웃을 텐데 진짜, 진짜다. 출셋길 막힐까 비밀로 했던 안면인식장애. 사람 얼굴을 전혀 알아보지 못하는 제윤이 일부러 기억하려 애쓰지 않아도 또렷이 알아볼 수 있는 유일한 한 사람. 그런데 그런 홍심에게 낭군이 생겨버렸다.

아무리 봐도 이상한 사내... 원득이. 미워해야 맞지만 자꾸 친구 먹게 되는 사내... 원득이. 그가 세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엄혹한 갈등이 시작된다. 홍심을 향한 연모... 그것이 문제다.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12.jpg

13.jpg







인기드라마

숨바꼭질

숨바꼭질

Category